검색

전문가 "남북한 주도 '북한 산림복구' 국제 협력사업 필요"

| 제31회 통일한국포럼…"국제기구 협력은 좋은 기회지만 혼란 유발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황폐해진 북한의 산림을 복구하기 위해 남북 협력 사업이 주도하는 국제 협력 사업을 벌여야 한다는 전문가의 제안이 나왔다.

이우균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교수는 14일 평화문제연구소와 한스자이델재단이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지속가능한 남북환경협력을 주제로 개최한 제31차 통일한국포럼에서 "북한 삼림 황폐지 복구를 위한 국제협력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북한 산림 황폐지 복구에 대한 마스터 플랜'과 이를 기반으로 한 '국제협력 지침'이 마련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유엔 및 국제기구와의 협력은 북한의 산림 황폐지 복구를 다양한 국제적 이슈와 함께 해결할 기회"라면서도 "너무 많은 이슈와 연계해 본연의 목적에서 벗어나 일관성을 갖추지 못하고 생태계 및 환경적 측면의 혼란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 협력 사업 주도로 북한 산림 황폐지에 대한 공동조사와 계획단 구성, 정책 개발, 예산·인력 확보, 기술 적용 방안 등을 마련한 후 국내 및 국제기구들과 구체적인 협력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북한 산림 황폐지와 관련된 다양한 이슈를 찾아내고 그 이슈에 적합한 국제기구와 다양한 형태로 협력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남한과 북한이 동시에 회원국인 국제기구를 통해 다자 간 국제협력을 모색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민간연구기관인 한스자이델재단의 베른하르트 젤리거 한국사무소 대표는 이날 남북환경협력의 지속을 위해서는 "긍정적인 목표를 위한 것이든 부정적인 목표를 위한 것이든, 남북 간 회의를 위한 비정치화된 공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그는 "소위 '통일 교육'보다 수용 가능한 (남북 간) 화해 수준에 대한 합의가 더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남한 정치 스펙트럼 양쪽의 상당한 양보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ydhong@yna.co.kr


출처: https://www.yna.co.kr/view/AKR20200114092000504


조회 4회
 

02-3290-3470

Room No. 322, East Bldg, College of Life Science, Korea University, 145 Anam-ro, Seongbuk-gu,  Seoul, Rep. of Korea, 02841

  • LinkedIn

©2020 by Korea University Environmental GIS/RS Lab.